fbpx

ASUS 스틱 PC로 살균 솔루션 관리, 서우정보기술

[CCTV뉴스=정환용 기자] 영국의 수학자이가 공학자 앨런 튜링이 고안한 ‘튜링 머신’에서 출발한 컴퓨터는, 수학자 폰 노이만이 제안한 2진법을 이용해 현재까지 끊임없이 발전해 왔다. 그 크기 역시 처음에는 길이 25미터, 무게 30톤으로 거대한 위용을 자랑했지만, 지금은 USB 메모리보다 좀 더 큰 정도의 크기까지 작아졌다.

처음 스틱 PC가 나왔을 때 사람들의 반응은 냉담했다. ‘저만한 크기로 작을 필요가 있을까’ 싶었고, 크기가 작은 만큼 성능이나 효용성에서 양보해야 하는 부분이 많은 것도 사실이었다. 그러나 모니터의 영상 인풋 포트에 꽂아 올인원 PC처럼 사용하거나 모바일 프로젝터에 사용하는 등 그 용도가 점점 다양해지고 있다. 길거리의 디지털 사이니지에도 스틱 PC가 많이 사용되고 있다. 아주 작은 크기라는 장점을 살릴 수 있는 사용처가 점점 늘고 있는 셈이다.
ASUS VivoStick PC TS10

스틱 PC는 컴퓨터 본체가 별도로 차지하는 공간이 없어 업무용·상업용으로 활용하기 좋다. 특히 최근 점점 똑똑해지고 있는 디지털 사이니지 시스템을 관리하기 위한 솔루션으로도 스틱 PC의 인기가 높다. 지금까지 미니 PC가 주로 디지털 사이니지에 사용됐는데, 특별히 높은 성능을 요구하지 않는 특성상 더 작은 크기의 PC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는 것이다.에이수스의 스틱 PC ‘VivoStick PC TS10’(이하 TS10)은 TV, 모니터 등 HDMI 포트를 사용할 수 있는 영상 장비를 PC로 활용할 수 있게 해준다. 위 사진처럼 모니터의 HDMI 포트에 전원을 연결한 TS10을 장착하면, 모니터가 올인원 PC가 되는 방식이다. 기존에는 데이터를 USB 메모리에 담아 가지고 다녔다면, 스틱 PC는 다른 장소의 모니터에 연결해 집이나 사무실에서와 같은 PC 환경을 활용하는 매력이 크다.

에이수스의 TS10은 윈도우 10 Home 버전이 설치된 스틱 PC로, 인텔 아톰 x5-Z8350 쿼드코어 프로세서가 장착돼 있다. 2GB RAM과 32GB eMMC 저장장치가 포함돼 있고, 3.5mm 오디오 포트와 USB 포트 2개가 배치돼 있다. 특히 2개의 USB 포트는 대부분의 스틱 PC는 USB 포트가 1개인 데 비해 활용도를 높일 수 있는 장점이다. 안티바이러스를 비롯해 아크로뱃 리더, 오피스(체험판), 에이수스 관리 프로그램 등이 기본 설치돼 있어, 별도로 드라이버를 설치할 필요 없이 영상출력장치에 꽂아 곧장 사용할 수 있다.

▲ ▲볼펜 열 듯 뚜껑을 열면 HDMI 포트가 나온다. TV나 모니터의 HDMI 포트에 꽂고 외부입력을 해당 포트로 전환하면 그대로 올인원 PC가 된다. 전원 버튼은 HDMI 포트의 맞은편에 있다.
▲ ▲측면의 microUSB 포트는 전원 전용 포트로, 다른 연결 장치는 인식하지 않는다. 별도로 전용 홀더를 사용하면 TV 후면 등 직각으로 장착하기 어려운 상황에서도 쉽게 거치, 연결할 수 있다.

▲ ▲디지털 사이니지 등의 모듈에서는 무선 키보드·마우스를 연결해 사용하기 어려울 수 있다. 이럴 때는 TS10에 기본 설치돼 있는 ‘VivoRemote’ 앱을 통해 스마트폰에서 원격 키보드·마우스를 사용하면 된다. 입력장치 외에도 미디어 제어, 윈도우 기본 명령 등의 작업을 할 수 있다.
제원